La Tiguerita

Spain

HipHop, Rap

  • 인스 타 그램 - 흰색 원

@rawtiguerita

Melisa Peralta

Melisa 가 마이크에 손을 댄 그 순간부터, 그녀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깨달았다. 아직 18살인 그녀에게 이 순간은 먼 과거가 아니다. La Tiguerita 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전 그녀는 Meli MC 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며 자신의 플로우를 선보였다. 나머지 래퍼들이 그들끼리 경쟁하는 동안, 그녀는 지구력과 자신감으로 힙합 씬에서 성별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증명해 보였다. 아직 한참 보여줄 것이 많은 그녀는 첫 앨범 "Veneno"로 날 것의 에너지가 무엇인지 대중들에게 보여줄 참이다.

The day that Melissa got her hands on the SingStar mic as a child, she knew that this was what she wanted. Truth is it wasn’t that long ago:  she is only 18 years old. Before being La Tiguerita, she used the alias Meli MC to deliver that flow. Whilst her rivals fought amongst themselves over whose was biggest, she proved that this wasn’t about gender but about attitude, about going for it. And all that fooling around still has a long way to go. Now she is presenting her first album "Veneno", high doses of street.